MATH STORIES

수학백과사전에서 칼럼까지
수학사랑에서 알려드리는 수학과 관련한 이야기들

Home

수학사랑 이야기

탈레스/Thales

작성자 : 수학사랑|조회수 : 1347

탈레스 (BC 624?~BC 546?)


그리스 최초의 철학자, 수학자.
7현인(七賢人)의 제1인자이며, 밀레토스학파의 시조이다.

소아시아의 그리스 식민지 밀레토스 출생. 페니키아인의 혈통이며, 당초에는 상인으로 재산을 모아 이집트에 유학하여 그곳에서 수학과 천문학을 배웠다.
BC 585년 5월 28일의 일식(日蝕)을 예언하였는데, 그것은 바빌로니아의 천문학적 지식에 의했던 듯하다.
그는 이집트의 경험적·실용적 지식을 바탕으로 하여 최초의 기하학을 확립하였다.
'원(圓)은 지름에 의해서 2등분된다', '2등변삼각형의 두 밑각의 크기는 같다', '두 직선이 교차할 때 그 맞꼭지각의 크기는 같다' 등의 정리(定理)는 그가 발견한 것이다.

또, 닮은꼴을 이용하여 해안에서 해상에 있는 배[船]까지의 거리를 측정하였고, 자석(磁石)이 금속을 끌어당기는 작용도 그의 발견으로 전한다.
또한 만물의 근원을 추구한 철학의 창시자이며 그 근원은 '물'이라고 하였다(형이상학). 물은 생명을 위하여 불가결한 것이며, 또 물이 고체·액체·기체라는 3가지 상태를 나타낸다는 것에서 그렇게 추정한 듯하다(물활론).

변화하는 만물에 일관하는 본질적인 것을 문제로 한 점에 그의 불후의 공적이 있다. 그러나 그는 대지(大地)는 둥근 편평상(扁平狀)이며 물 위에 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우편번호 검색 close